Home > ICNK 활동 > 언론보도

 
Date : April 11, 2018
국제인권단체, 文대통령에 “北인권 남북회담서 다뤄야” 공동서한
   http://www.dailynk.com/%EA%B5%AD%EC%A0%9C%EC%9D%B8%EA%B6%8C%EB%8B%A8%E… [22]



휴먼라이츠워치(HRW)와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 등 40개 국내외 인권단체들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27일로 예정돼 있는 남북 정상회담의 의제에 북한인권 이슈를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에게 보낸 공동서한을 통해,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향후 북한과 진행할 모든 회담과 논의에서 북한인권 문제가 반드시 중요 의제에 포함되도록 북한 당국에 제기할 것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또한 인권단체들은 유엔의 인권 권고안들을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실행할 것, 상호 정보교류를 포함해 남북 간 인권대화를 진행할 것,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 할 것, 마지막으로 남북한 민간차원의 접촉면을 늘릴 것 등에 대해 북한 당국과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북한이 최근 몇 년간 유엔의 협약기구에 비준하는 등 비록 제한적이지만 유엔 기구와 대화에 나서고 있는 기회를 통해 국제노동기구와 고문방지협약 등 유엔 협약기구에 조인 비준하도록 북한 당국을 설득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권은경 ICNK 사무국장은 10일 데일리NK에 공동서명한 편지를 청와대에 팩스로 전달했다면서 “유엔 안보리 및 인권이사회도 남북대화의 재개와 함께 남북 간 인권대화도 병행해서 발전시킬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사무국장은 이어 “북한과 다양한 채널로 접촉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수록 인권개선의 방안도 다양해진다는 점에서 인권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오는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한편, 세계 3대 인권단체로 불리는 HRW,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국제인권연맹 등이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동서한에 동참 서명했다. 또한 40개 공동서명한 단체들은 동남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유럽과 북미 등에서 활동하는 인권단체들이며 이들의 회원단체 및 지부단체들을 포함하면 총 200개 이상의 국제 인권단체들이 동참한 셈이다.

[출처: 데일리NK]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