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료실 > 성명서

 
날짜 : September 4, 2017
김정은 정권의 6차 핵실험 규탄

김정은 정권의 6차 핵실험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이 9월 3일 오후 중대보도 형식을 통해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 성공했다”며 6차 핵실험을 공식화했다. 이번 핵실험은 지난해 9월 9일(정권수립 기념일) 5차 핵실험 이후 1년 만이다. 북한의 6차례 핵실험 중 4차례가 김정은 시대에 이뤄졌을 만큼 김정은이 핵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는 모양새다.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 대북결의안의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동시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통일을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을 무시한 반평화, 반통일적 행태이다. 이에 우리 북한인권 시민단체들은 본 공동성명을 통해 작금의 북핵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북한의 김정은 정권, 미국과 유엔 중심의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제안을 드리는 바이다.
 
우리 북한인권 시민단체들은, 북한 주민의 민생은 외면한 채 미사일과 핵 실험으로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일촉즉발의 위기로 몰아가고 있는 북한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 김정은 정권은 핵과 미사일 개발로 권력과 체제를 보장받을 것이라는 미망(迷妄)에서 헤어나오길 촉구한다. 체제의 안정적 보장은 오직 ‘개혁과 개방’을 통한 국제사회의 지원과 협력 그리고 북한주민들의 지지를 통해서 가능하다는 사실을 북한당국은 인지하기 바란다.
 
국제사회는 김정은 정권의 무모한 핵놀음을 저지를 위해 유엔 안보리 중심의 단일한 목소리와 한층 강력한 결의안의 실행에 돌입할 것을 촉구한다. 또 대북 비핵화를 위한 국제적 대응의 중심에는 북한 주민들의 안정된 미래와 인권실현의 목표 하에서 북한주민들을 위한 전략적 사고가 요청된다. 즉 북핵 위협과 안보 문제는 북한정권의 독재성에 기인하는 바, 북핵문제 접근법과 북한 인권실현을 위한 전략을 동시에 가져가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 이런 맥락에서 북한주민들의 정보접근권 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야 말로 북한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전략임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끝으로, 북한당국은 핵과 미사일 무장은 국제사회에서 그리고 주민들로부터 스스로 고립과 자멸을 초래하는 길임을 명심하고 북한주민들의 안정된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진정한 애민의 길로 하루빨리 들어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7년 9월 4일

ICNK한국회원단체 | 대북방송협의회

NK Watch, 국민통일방송, 북방연구회, 북한개혁방송,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인권학생연대, 북한정의연대, 열린북한, 자유북한방송, 통일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