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료실 > 보고서

 
날짜 : July 28, 2020
유엔 보고서—강제 송환된 여성 구금 시 심각한 인권 침해 경험
   https://www.ohchr.org/Documents/Countries/KP/HR_Violations_against_Wom… [4]

유엔 보고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강제 송환된 여성 구금 시 심각한 인권 침해 경험


제네바/서울 (2020년 7월 28일) –오늘 발간된 유엔 인권 보고서에 따르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 구금된 여성은 국가 안보 및 치안 담당자로부터 여러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한다.

해당 보고서는 2009년에서 2019년 사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강제 송환된 후 구금됐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적 여성으로부터 자신의 경험을 언급한 약 100여 건의 진술을 수집하여 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들 여성은 최종적으로 해당국에서 벗어나 유엔 인권 관계자와 심도있는 면담을 진행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해외 여행은 사실상 금지이지만, 여성은 생계 목적으로 돈을 벌고자, 혹은 해외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자 위험한 여정에 나선다. 대다수는 인신매매자의 손에 넘어가, 결국 헐값에 담보노동을 하거나 성적으로 착취를 당하거나 때로 강제로 결혼을 한다. 이들 여성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송환된 후 국가보위성 또는 사회안전성에 의해 구금된다. 이들은 재판을 받지 않고, 또는 적법절차와 공정한 재판에 관한 국제 규범을 지키지 않는 절차를 거쳐 정부 관계자에 의해 징역형을 선고 받는 경우가 빈번하다.

해당 보고서는 본국으로 송환된 이들, 특히 대한민국에 가려고 시도했거나 기독교 단체를 접촉한 등의 이유로 “반역자”로 불리는 이들은 조직적으로 처벌받고 수차례 인권 침해를 당한다고 강조한다.

“예심원이 막대기로 때리고 발로 찼다. 국가보위성에서 특히 심하게 대했다. 중국에 있는 동안 대한민국 교회를 갔다는 것이 알려지면 죽은 목숨이다. 그래서 중국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가능하면 드러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맞았다. 너무 맞아서 갈비뼈가 부러졌다. 아직도 아프다”고 진술한 사례가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