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북한인권뉴스

 
Date : February 9, 2012
애도보다는 개혁 개방을
북한당국이 공표한 것과는 다르게 일반 주민들은 김정일 사망 이후 개혁 개방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의주의 한 소식통은 “많은 사람들이 김정일의 사망 소식을 듣고 매우 기뻐했을 것”이라며 “나 또한 그들 중 한 사람”이라고 전해왔다.
 
그 이유로는 “김정일 사망 이후, 북한주민들이 개혁 개방을 통해 최근 직면한 경제적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주민들은 이러한 생각을 입 밖에 꺼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지금 현재 5명 이상이 모이는 것조차 금지된 상황이다.
 
소식통은 이에 대해 “어제 김정일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자마자, 지방 당 위원회가 각 기업과 인민 위원회, 인민 조직들에 ‘애도 기간 중에는 무리지어 모이지 말 것’을 명령했다”고 설명했다.
 
북한당국은 김정일의 장례식이 있을 29일까지를 애도기간으로 선포하고 당 조직의 지도부장들에게 주위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주민들이 유언비어에 휩쓸리지 않게 하기 위한 국가 보위부와 인민 안전부의 감시가 강화되고 있어 이곳의 분위기는 마치 전운이 감돌고 있는 듯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