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북한인권뉴스

 
Date : April 30, 2018
김영환 “북 핵폐기 가능성 0”
   http://www.dailynk.com/%EA%B9%80%EC%98%81%ED%99%98-%EB%B6%81%ED%95%9C-… [15]
김영환 “북한 핵무기 폐기 가능성? 제로(0)에 가깝다”

北, 국제사회 요구 비핵화 프로세스 수용가능성 높아

주체사상파(주사파)의 대부로 불리다 전향해 현재 북한 민주화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은 1%도 안 된다고 본다”며 “오랜 세월 어마어마한 희생을 거치면서 모든 국력을 집중해 핵무기를 개발해왔는데 이를 포기하겠다는 것은 상상하기도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북한이 국면전환을 통해 경제 발전을 꾀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있는 만큼 남북·북미정상회담을 통해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비핵화 프로세스를 순순히 수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정상회담은 수월하게, 그리고 성공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다만 그는 그러면서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에 대해서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핵무기를 체제 보장의 마지막 보루로 여기는 북한이 이를 포기할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0)에 가깝고, 국제사회가 제시한 비핵화 프로세스를 밟는다 하더라도 ‘완전한’ 비핵화를 검증하기는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연구위원은 “북한은 오랫동안 핵물질과 핵무기를 생산해왔고, 이와 관련한 국가 조직력 수준도 대단히 높기 때문에 북한이 핵을 은닉할 수 있는 방법은 수백 가지가 된다”며 “북한은 어떤 방향으로든 핵보유국 행세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북한이 질 수 없는 게임으로 들어섰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현재 북한 김정은이 추구하는 궁극적 목표는 강대국이 되는 것”이라면서 “강대국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발전이 필수적이고, 경제발전을 위해서는 국방비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핵무기가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출처: 데일리엔케이]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