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북한인권뉴스

 
Date : October 10, 2011
북한 당국이 주도하는 마약 거래
북한 당국의 마약 생산과 밀수는 1970년대 이후 점차 조직적으로 확산되어 왔다.
 
1970년대 초반,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북한은 태국과 미얀마, 라오스, 레바논 등지에서 양귀비를 들여와 아편을 제조하고, 이를 다시 제3국에 밀수출하며 마약 사업에 손을 뻗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1980년대 후반 들어서는 동구권 사회주의 국가들이 붕괴함에 따라 악화된 경제 상황을 타개하려는 목적으로, 일명 ‘백도라지 사업’이 진행되었다. 바로 이 시기부터 북한 주민들이 본격적으로 양귀비를 재배하게 된 것이다.
 
1990년대 중반, 대아사자를 낳은 고난의 행군을 겪고부터는 북한의 마약 사업 규모가 더욱 확대되었다. 이는 전년도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 북한의 생산력에 기인한 것이다.
 
또한 북한 정권은 마약과 무기를 밀수출 하는 데 외교관과 기업들을 주로 이용했는데, 2000년대 들어 이와 같은 불법 행위로 적발된 외교관들의 사례가 적지 않다.
 
2004년 12월, 터키 당국은 700만 달러 상당의 마약을 소지한 북한 외교관 두 명을 검거했으며 이집트에서는 북한의 또 다른 외교관들이 15만 달러 상당의 통제 물품을 반입하려다 추방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처럼 마약 밀매를 시도한 북한 외교관들을 적발한 국가는 1990년 이후 전 세계 20개국에 달한다.
북한의 마약 사업은 중국의 삼합회, 일본의 야쿠자, 러시아의 마피아를 비롯한 남한의 폭력 조직들과도 연루되어 있어 국제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편 북한 내부에서도 마약은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마약이 북한 전역으로 확산됨에 따라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주민들 간의 분쟁을 일으키는 논란의 씨앗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북한 당국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약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나 그마저도 사정이 여의치 않아 당분간 마약 문제는 북한 사회의 새로운 골칫거리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