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북한인권뉴스

 
Date : October 10, 2011
돈만 있으면 종교범도 구할 수 있어
현재 북한의 종교 정책은 간단히 종교에 대한 섬멸이이지만 실제 종교적 박해에 있어 몇몇 변화들이 감지되고 있다. 이것은 북한의 공식적 종교 정책의 변경 때문이기 보다는 종교적 활동을 감시하는 관계자들의 태도 변화 때문이다.

부유한 사람들은 종교적 활동에 대해서도 처벌받지 않는다. 사회적 지위 혹은 교육상태에 관계없이 북한의 모든 사람들은 주로 돈에 관심을 갖고 있고 국가안전보위부나 다른 안보기관의 요원들도 예외는 아니다. 그래서 종교에 관한 문제가 불거지는 경우에도 요원들의 첫번째 관심은 바로 돈이다.
 
최근 종교범 용의자들이 단지 가벼운 처벌을 받고 풀려나는 경우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러한 경우는 뇌물 덕분에 석방되는 것이다. 과거에는 엄한 처벌을 피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지만 최근에는 뇌물이 이들의 석방을 보증하기에 충분하다.

사실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은 이러한 종교범들에 대한 혐의가 없는 경우에도 뇌물을 받았다. 가령 어떤 사람이 종교 관련 위법행위로 고발된 경우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은 상부에 경범죄로 보고하고 뇌물을 받았고, 만약 용의자가 공무원에게 뇌물을 바칠 여력이 없는 경우 그들은 종교범에게 부과되는 무거운 형벌로 처벌받게 되었다.
 
종교 관련 위법행위로 체포된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부인한다. 게다가 북한에는 많은 사이비 종교인들이 있다. 이러한 사이비 종교인들은 지하 종교 기구들로부터 음식이나 재정적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으로 사람들에게 신앙을 갖게 한다.
 
요원들은 이러한 사이비 종교인들은 처벌하지 않는 대신 그들을 진짜 종교 기구들을 뿌리뽑기 위한 스파이로 이용한다. 그러나 이러한 스파이들도 뇌물을 받는다. 결국 종교 단체들에 대한 검문의 주요 목적은 뇌물을 착복하기 위함이지 북한에서의 종교활동을 처벌하거나 없애기 위한 것은 아니다.
 
그래서 원칙적 처벌로 개인적 차원에서 얻을 것이 전혀 없기 때문에 정부가 종교를 가진 사람들에 대한 완전한 처벌을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