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북한인권뉴스

 
Date : July 14, 2017
美 "北, 주민 해외에 보내 착취"…北 "美, 제 집안 청소부터"
   http://www.yonhapnews.co.kr/nk/2017/07/14/4807080000AKR201707140454000… [13]
(서울=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이 국무부가 발표한 '2017년 인신매매보고서'를 놓고 상대방을 비난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 정권이 주민들을 해외에 강제노동을 보내 이윤을 얻고 있다며 관련국의 책임을 지적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설리번 부장관은 13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의 '2017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 검토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정권은 자국민을 해외에 보내 착취한 대가로 매년 수억 달러를 벌어들인다"면서 "책임 있는 나라들의 이 같은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수만 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송출돼 강제노동하는 국가로 중국과 러시아를 지목했다.


그러나 북한의 외무성 대변인은 13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미국의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 발끈하며 "미국은 인권범죄국으로서의 구린내 나는 제 집안 청소하는 방법부터 배워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미국의 아동인신매매 사례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해마다 '인신매매 보고서'라는 것을 꾸며내면서 다른 나라들을 향해 삿대질을 해대고 있는 것은 푼수 없는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러시아 외무부가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의 노동수용소에서 강제 노동에 동원되고 있다는 미국의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 대해 "근거 없다"고 밝힌 것을 소개하면서 "미국이야말로 날조와 협잡의 왕초"라고 비판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28일 발표한 '2017년 인신매매보고서'에서 북한, 중국, 수단, 이란 등을 최하위 등급인 3등급 국가로 분류했다.


[출처: 연합뉴스]

Prev  Next